언론보도

번호 내용 작성일
45

[헤럴드경제] 레이가 月 13만5000원…‘첫차’ㆍ현대캐피탈, 중고차 리스 상품출시

2019.02.22

레이가 月 13만5000원…‘첫차’ㆍ현대캐피탈, 중고차 리스 상품출시 

– ‘중고차 할부금, 90만원에서 60만원으로 줄여볼까?’ 첫차X현대캐피탈 중고차 리스 상품 출시
- ‘하허호는 가라!’ 첫차 중고리스, 목돈 부담 없고 월 납부액도 저렴해 밀레니얼 세대에게 인기
- 4년된 기아 레이, 할부로 사면 월 18만원, 중고리스로 사면 월 13만원? 첫차 중고리스의 착한 가격
- 3년간 횟수 제한 없는 무상 수리로만 최대 500만원 절약! ‘첫차 중고리스’만의 특별한 혜택

중고차 모바일 플랫폼 ‘첫차’를 운영하는 미스터픽이 목돈 없이 내 차를 가질 수 있는 ‘중고차 리스’ 상품을 출시했다고 13일 밝혔다. 국내 캐피탈 1위 기업 ‘현대캐피탈’과의 협업을 통해 다양한 중고차 구매 방법에 대한 보폭을 더욱 확대하게 됐다.

최근 중고차 리스 상품은 장기렌트와 함께 내 차를 보다 부담없이 구입하고 싶어하는 밀레니얼 세대를 중심으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매달 자동차 할부금이 부담되거나 이제 갓 취업하여 목돈은 없지만 좋은 차를 타고 싶은 젊은 소비자들에게 내 차 장만의 좋은 기회다.

예를 들어 18년식 아반떼AD 모델을 일반 할부로 구매 시 월 38만원 가량을 납입액으로 부담해야 한다. 첫차와 현대캐피탈의 중고차 리스 상품으로 구매한다면, 월 납입액은 22만원(36개월 기준)으로 할부 대비 약 42% 가량 낮아진다. 반납 시점인 36개월 이후의 차량 잔존 가치를 근거로 했을 때 월 납입액은 22만원으로, 약 42%나 낮아진다. 실제로 중고차 시장에서 2030세대에게 수요가 높은 모델인 기아 자동차의 ‘레이’를 첫차 중고 리스로 구매 시, 월 13만 5천원 정도만 부담하면 되어 대중교통 이용 금액 수준과 큰 차이가 없다. 또한 전액 할부로 구매할 경우 차량가액의 7%에 달하는 세금(자동차세, 취등록세)을 일시불로 납입해야 하는데, 첫차 중고리스는 월 납입료에 세금이 포함되어, 추가로 내야 하는 세금 부담이 없다. 

리스 중고차는 국산차, 수입차 구분 없이 최초 등록일로부터 4년 이내, 주행거리 10만 km 이내인 무사고 차량에 한한다. 렌터카의 하ㆍ허ㆍ호 번호판이 아닌, 일반 승용차 번호판을 사용할 수 있는 것도 리스의 장점이다.

첫차는 이번 현대캐피탈과의 중고차 리스 서비스를 출시하면서 파격적인 혜택을 가미했다. 첫차에서 중고리스를 이용한 모든 고객에게 주유상품권 10만 원을 제공하고, 리스 중고차를 구매하는 모든 고객에게 36개월 동안 수리비를 무상 지원해주는 서비스 역시 준비 중이다. 엔진, 미션, 제동장치, 조향장치, 냉난방 장치 등이 수리 대상에 속하며, 수리 횟수에는 제한이 없다. 

첫차 중고차 리스 구매 비용은 첫차 애플리케이션 내에서 리스 구매가 가능한 중고차에 한해, 상세 화면에서 확인할수 있다. 또한 필터 기능을 통해 ‘리스가능 차량’을 선택하여 리스 차량만 별도로 열람할 수 있다.

이번 첫차 중고차 리스 상품을 기획, 출시한 사업팀 김윤철 팀장은 “리스는 초기 비용과 유지비의 부담이 적어 목돈마련이 어려운 사회 초년생의 현명한 내 차 마련 방법으로 좋으며, 리스 기간 종료 후에는 상황에 따라 반납, 인수, 재리스 등을 선택할 수 있어 다양한 차량을 타보고 싶은 니즈도 충족할 수 있다”며, “앞으로도 이와 같은 제휴를 통해 고객이 상황에 따라 차량 소유 방법을 다양하게 선택할 수 있도록 서비스 확대 계획을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현대캐피탈 관계자는 “이번 첫차와 현대캐피탈의 중고차 리스 제휴는 금융사와 플랫폼 간 처음 시도된 것으로, 중간 단계를 생략하고 차량 구매자에게 직접 리스 상품을 서비스한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차량 소재지인근에 배치되어 있는 현대캐피탈 리스 전문 Auto Planner가 상담부터 계약까지 모든 절차를 보조하도록 프로세스를 마련해, 고객의 니즈에 빠르게 대응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2019.02.13/헤럴드경제
[기사바로가기] 

이전글

[자동차신문] 중고차 모바일 플랫폼 ‘첫차’, LPG 중고차 전문관 오픈

2019.03.26
다음글

[전자신문] 최철훈·송상훈 첫차 공동대표 "다른 플랫폼과 다른 차별성 고객에게 제공할 것"

2019.01.29
만원